태권도 바로세우기 사범회

본문 바로가기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
회원메뉴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제 안 문

【“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다”
우리는 분명히 깨어있는 시민의 힘이 있어.
광우병, 부정선거, 민영화, 세월호까지 불의한 일이 일어날 때마다 항상 모였어.
하지만 지금 바뀐게 있나? 왜 바뀌지 않는 걸까?
지속되지 않기 때문이야.
시민이 스스로 조직화하고 유지할 수 있는 플랫폼이 절대로 필요한 거지.
우리는 불의한 일이 일어날 때 마다 항상 모여 정의를 외치는데,
왜 바뀌지 않을까?】 - (시민의 날개에서 발췌)

의식의 부재? 이미 태권도사범님들은 다 알고 있습니다.
문제는 뿔뿔이 흩어져서 불평불만만 할뿐 실행할 수 있는 조직체가 없다는 겁니다.

우리에게 필요한건 실행할 수 있는 조직입니다.
2002년 국가대표선발전의 승부조작을 계기로 태권도학과 학생들이 봉기하여
30년 만에 태권도판을 바꾸었습니다.
그리고 2015년 국기원의 특별심사 강행도 성난 민초들이 모여 저지 했습니다.
그런데 왜 아직도 태권도판은 이 모양일까요?
우리는 평생 회비와 심사비를 갖다 바치면서도 왜 이렇게 불편부당함을 겪어야 할까요?
그것은 지속적으로 실행 가능한 조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
온오프가 결합된 태권도 사범들만의 순수한 조직 !

평소에는 어떤 주제든 토론하고 성토하기도 하지만
막상 행동하려면 태권도장을 문 닫고 나갈 수가 없는 겁니다.
먹고사는 문제가 우선이니까요.

그래서 우리가 의지를 모아주면 누군가가 우리를 대신해서
법과 질서를 지키며 싸워 이길 수 있는 조직체가 필요한 겁니다.

언제까지 뒤에서 불평불만이나 하실 겁니까.
이젠 직접 참여해야 됩니다.
누구나 쉽고 부담 없이 할 수 있습니다.
이것만이 태권도 판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.

커피한잔 값이면 할 수 있습니다.
우리 후배와 제자들에게 부정부패한 태권도를 물려줘서는 안됩니다.
당당하고 떳떳한 선배 ! 존경받는 스승이 되어주십시오.

사범님들이 내는 후원금은 매월 공개적으로 운영됩니다.

태권도바로세우기 사범회 발기인 올림

발기인
■ 해외 : 민형근(캐), 박치순(캐), 유인철(호), 이강일(미), 이재헌(미)
■ 국내 : 김창식(충남), 김창학(서울), 문제수(대전), 신동원(경기), 유병칠(경기), 이기행(서울), 이웅휘(태권도학과 학생연합 회장), 진정호(세종), 하창성(울산)

문의 : k6c2s5@hanmail.net ㅣ 주소 : 충남 천안시 동남구 서부대로 278 학산트윈빌딩 5층
Copyright © 2016 테권도 바로 세우기 사범회. All Rights Reserved.